119REO Stories

2016년 한 명의 암 투병 소방관님의 이야기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소방관이 우리를 구하듯 우리도 함께 소방관을 구하고자 하는 마음을 담을 수 있는

방법으로 소방관이 직접 입고 생명을 구한 옷이자 소방 현장에서 소방관을 가장 가까이에서 지켜준 방화복을 발견하였습니다. 생명을 구한 소방 안전 장비를 서로를 구하는 가치가 담긴 제품으로 업사이클링 합니다.

업사이클링 과정을 지역 자활센터와 연계하여 지역의 폐기물을 지역의 자원으로 만듭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자원은 전문 공장에서 새로운 제품으로 만들어집니다.





119REO Misson

119REO는 Rescue Each Other로 서로가 서로를 구하는 가치를 만듭니다. 소방관님들이 우리를 구하듯 우리도 함께 소방관을 구하고자 하는 마음을 담았습니다. 

영업이익의 50%를 암 투병 소방관 지원 등 소방관 권리 보장에 동참하는 브랜드입니다.




119REO Process

119REO 제품 탄생의 여정은 소방서로부터 불용 심의가 완료된 방화복을 수거하는 것으로부터 시작됩니다. 수거된 방화복은 세탁을 위해 지역 자활센터 세탁 작업장으로 모여서 세탁을 하게 됩니다.

화재 현장의 그을음과 생명을 구한 잔재들을 걷어내면 방화복에는 생명을 구한 기억이 담긴 일부 흔적을 남기고 깔끔하게 세탁이 완료됩니다. 

세탁이 완료된 방화복은 지역 자활센터 임가공 작업장으로 이동됩니다. 방화복에 붙은 주머니부터 리플렉터, 지퍼 및 기타 부속품과 박음질을 하나하나 분해하여 제품을 만들 수 있는 원단의 형태로 펼쳐 줍니다.

이 과정이 완료되면 전문 공장에서 디자인에 맞게 자르고 이어 붙여 제품을 완성합니다. 지역 자활센터와 협력을 통해 지역 내 취약계층 일자리를 만드는 일도 함께 하고 있습니다. 

지역의 안전을 지켜준 고마운 소방 안전 장비가 지역의 폐기물이 되는 것이 아니라 지역 내 일자리를 만드는 자원이 될 수 있도록 합니다.